구룡포 해안에 자생하고 있는 해국을 감상하며 해안도로를 따라 호미곶으로 가는 길 2022년 세계등대유산으로 지정된 호미곶등대가 보인다. 지난번 호미곶등대를 방문하였을때 코로나-19로 인해 개방하고 있지 않았던 국립등대박물관을 관람 했다.

 

국립등대박물관_5000.jpg

 

등대는 고대 기록에는 기원전 ~6세기경 고대 그리스 항구 입구에 설치된 등표(Beacon)들과 항해 선박의 지표로 활용된 횃불, 연기에 대한 기록들이 전해지고 있으나, 세계 최초의 등대는 기원전 280년경 이집트 알렉산드리아 항 입구 파로스 섬에 세워진 파로스등대(Pharos lighthouse)로 알려지고 있다. 파로스등대는 이집트 피라미드와 함께 고대 7대 불가사의 건축물 중 하나로 거대한 탑과 빛나는 횃불이 알렉산드리아 해상무역의 번영과 함께 1,600년 동안 뱃사람들의 길잡이가 되었던 파로스등대는 3번의 지진으로 파괴되어 지금은 전해지고 있지 않지만, 2세기경 건설된 스페인 라코루냐(La Coruna) 등대가 지금까지 남아 고대 등대의 원형을 유추하게 해준다.

 

국립등대박물관_5001.jpg

 

등대는 고대부터 현재까지 해양 문명 간 교류의 상징이자 교두보로 역사적 사건·사고의 희로애락을 품고 있는 인류의 소중한 문화유산이다.

우리나라 해양수산부도.역사·문화·건축적 가치와 의미를 지닌 등대를 문화유산으로 지정·관리하고 있다.

 

국립등대박물관_5032.jpg

 

그러나 시대적 변천으로 항로표지 시설과 관련 용품들이 사라져가고 있어 이를 유물로 영구히 보존하여 후세에 물려주고 해양교통안전을 위한 항로표지의 중요성과 바다사랑 정신을 함양하고자 역사적 문화적 가치가 높은 호미곶등대가 있는 호미곶에 1985년 2월 7일 장기갑 등대박물관을 개관했고 2002년 4월 19일 국립등대박물관으로 재개관했다.

 

LYS_5033.jpg

 

관람료는 무료이며, 관람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다.(입장마감은 종료 30분전)

매주 월요일, 설날, 추석당일(단, 월요일이 공휴일인 경우 다음의 첫번째 평일)은 휴관한다. 문의 전화는 054-284-4857

 

국립등대박물관_5035.jpg

 

 

국립등대박물관을 들어서면 광장 중앙에 1952년 오동도 등대 사용 등대 등롱(燈臺 燈籠)이 전시되어 있다. 등롱은 등대의 등탑 상부에 설치되는 등명기를 비,눈,해수(염분) 등 자연환경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구조물로서 하나의 등실을 형성한다.

 

국립등대박물관_5037.jpg

 

등대를 자세히 설펴볼 수 있는 국립등대박물관에는 항로표지 장비와 관련 시설들을 전시하고 있으며 전시관,교육관, 체험관, 등대역사관, 분수정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국립등대박물관_5041.jpg

 

국립등대박물관_5042.jpg

 

국립등대박물관_5042_1.jpg

 

국립등대박물관_5043.jpg

등대 역사관

 

국립등대박물관_5047.jpg

장기갑호미등 표지석

 

역사관 앞에는 '장기갑호미등'이라고 새겨져 있는 표지석이 세워져 있다. 400여 년 전에는 격암 동해산수비록의 저자인 풍수지리학자 남사고가 장기산맥 최단부인 장기갑을 호미등(범꼬리)이라고 기록했고, 대동여지도를 저술한 김정호도 장기산맥 오른쪽 끝부분을 장기갑호미등이라 적었다.

 

국립등대박물관_5049.jpg

 

국립등대박물관_5051.jpg

 

국립등대박물관_5052.jpg

 

국립등대박물관_5056.jpg

 

역사관 2층 등대리아에 오르면 호미곶 앞 바다와.등대박물관이 한눈에 내려다 보인다.

 

국립등대박물관_5056_1.jpg

 

국립등대박물관_5057.jpg

한반도 최동단 호미곶 표지석

 

국립등대박물관_5062.jpg

 

국립등대박물관_5063.jpg

 

국립등대박물관_5064.jpg

 

국립등대박물관_5073.jpg

등대박물관 1관 전시관

 

국립등대박물관_5073_1.jpg

 

국립등대박물관_5079.jpg

 

국립등대박물관_5087.jpg

 

전시관은 상설전시실1 <등대의 시간> 상설전시실2 <등대의 과학>로 구성하여 항로표지에 관한 전시관람과 다양한 체험이 가능하다.

 

국립등대박물관_5093.jpg

 

국립등대박물관_5097.jpg

 

국립등대박물관_5111.jpg

 

국립등대박물관_5120.jpg

모터사이렌 모터를 이용해 회전판을 돌려 소리를 내는 음파표지 1953년 선미도등대에서 사용했다.

 

국립등대박물관_5123.jpg

 

국립등대박물관_5129.jpg

 

국립등대박물관_5132.jpg

등대아카이브는 각종 해양서적 및 자료를, 등대카페는 관람객에게 휴식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국립등대박물관_5138.jpg

 

국립등대박물관_5145.jpg

체험관과 등대박물관 건립가념탑 최인수작가의 '희망의 빛'은 우리나라의 근대식 등대 도입 100년이 되는 해를 기념하고 등대박물관 건립을 축하하기 위해 만들어 졌다.

 

국립등대박물관_7058.jpg

 

국립등대박물관_7058_1.jpg

호미곶항로표지관리소

 

국립등대박물관_7058_2.jpg

 

 

호미곶등대는 지난해 방문하여 블로그에 소개했었는데 올해 2022 세계등대유산으로 등재되었다. 호미곶등대는 날렵하게 위로 솟아오른 외곽선, 정교한 박공지붕, 오얏꽃 문양의 천장, 이중벽 구조 설계로 신 고전주의 미학, 구조적 안정성 그리고 대한제국 등대로서의 정체성을 동해 등대의 완성된 모습을 보여주는 2022년 IALA 세계등대유산이다.

 

국립등대박물관_7058_3.jpg

호미곶등대

 

국립등대박물관_7058_4.jpg

호미곶호랑이상

 

국립등대박물관_7059.jpg

 

국립등대박물관_7060.jpg

 

국립등대박물관_7060_1.jpg

 

호미곳에 온 김에 그간 코로나-19로 관람하지 못했던 새천년기념관을 관람보려 했으나 2022년 10월 31일부터 11월 28일까지 철골도장 공사로 휴관중이다.

 

국립등대박물관_7062.jpg